검찰, ‘대장동 키맨’ 유동규 12시간 첫 조사…구치소로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업계획을 설계하고 민간사업자 선정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약 12시간 조사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