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영학·정재창 ‘120억원 거래’ 의혹 수사 착수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천화동인 5호 정영학 회계사가 사업 초기부터 함께한 ‘동업자’ 정재창씨로부터 공갈과 협박을 당해 120억원을 뜯겼다는 주장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