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장 사무실 오물 투척…첫 재판서 “공동침입 아냐”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홍연우 수습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 사무실에 무단 침입하고 오물을 투척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문형(68) 광복회개혁모임 대표가 첫 공판에서 “같이한 게 아니다”며 공동주거침입 혐의를 부인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