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바이올리니스트가 우크라이나 벙커에서

군인 바이올리니스트가 우크라이나 벙커에서 우울함을 피하다
우크라이나 군대에서 복무 중인 한 전문 음악가는 오데사 벙커에서 전투가 벌어지는 사이에 동지를 위해 노래를 연주하여 동료들의 기분을 고양시키는 방법을 말했습니다.

군인 바이올리니스트가

우크라이나 국군에서 복무 중인 23세의 모이세이 본다렌코(Moysey Bondarenko)는 어렸을 때 우크라이나 드니프로페트로프스크 주의 고향 마을에서 음악을 배웠다고 말했다.

군인 바이올리니스트가

본다렌코가 벙커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가슴 벅찬 영상이 소셜 미디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Moysey Bondarenko, 우크라이나 벙커에서 바이올린 연주
우크라이나 군인 Moysey Bondarenko가 우크라이나 오데사의 폭탄 대피소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있습니다.

그는 Zenger News에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벙커에서 저는 선수들이 주의를 산만하게 하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누군가는 노래를 부르고 누군가는 기타를 연주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붙잡고 지지하려고 노력합니다.

“우리는 맥주를 마시러 나가거나 축구를 보거나 재미 있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끝내기를 원합니다.”

Bondarenko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마을에 있는 대부분의 이웃은 집시였고, 미친듯이 음악적인 사람들이며, 항상 기타와 노래를 부르며 보냅니다.

“17세에 학교를 졸업하고 키예프로 가서 키예프 국립문화예술대학교에 입학했습니다.

전쟁 전에는 키예프에서 살았고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했습니파워볼사이트 추천 다. 우리는 미콜라예프에서 콘서트를 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전쟁이 발발했습니다.

“나는 약간의 군사 활동에 가까운 드니프로페트로프스크에서 어머니와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그녀는 여전히 매우 긍정적입니다.

“나에게는 세 명의 형이 있습니다. 맏이는 아내와 아이와 함께 슬로바키아로 떠났지만 그는 분명히 우크라이나로 돌아올 것입니다. 다른 형제들은 드니프로페트로프스크에서 어머니와 함께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차가 있고 필요한 경우 그 지역을 떠날 수 있지만 지금은 모든 것이 괜찮습니다.

“제가 군입대를 했습니다. 슬로바키아에 있는 큰 형은 이미 2년 전 군복무를 했고 건강상의 이유로 부적합합니다. 다른 형들이 도와주고 있는데 군대에는 저밖에 없습니다.”

본다렌코는 젠거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출신 음악가이자 가장인 알렉산더 야르막이 군에 입대하라는 영감을 받아 처음 며칠간 주저 없이 전쟁에 자원한 가장이었다. more news

“지금이 역사적인 순간이고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유용한 일입니다.

가장 멋진 느낌은 당신이 성취감, 필요함을 느낄 때입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전에 내 손에 기관총을 쥐어본 적이 없고 매우 무섭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이해한다면 , 당신은 괜찮을거야.

“나는 조국을 걱정하고, 나는 여기서 살고 싶다. 그런 순간에 나 자신을 증명하고 용기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마침내 나는 여기에서 평화를 찾았다. 처음에는 며칠 동안은 무서웠고, 물론 나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었다. 전쟁에 참전했지만 이제는 우리 나라에 필요한 것이 바로 수비수이기 때문에 마음이 평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