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배임 혐의 핵심 ‘평당 1500만원’ 산정 근거 공방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배임 혐의 액수인 ‘651억원’의 근거로 이 사건의 주요 제보자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의 진술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