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관 쫓아오다 그만뒀다” 수갑 찬 채 도주 20대 영장심사


[의정부=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 의정부교도소 입감을 앞두고 수갑을 찬 채 도주한 뒤 28시간만에 자수한 20대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28일 열렸다

Source